한화갤러리이 직원이 어린이병원 환아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준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한화갤러리아 제공

한화갤러리아봉사단과 한국메이크어위시재단이 어린이병원 환아들에게 깜짝 크리스마스 선물을 전달했다.

한화갤러리아는 지난 18일 서울대병원을 시작으로 경남 진주시 경상대병원, 대전 충남대병원, 충남 천안시 순천향대병원, 서울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 등 전국 6개 병원 340여 명의 환아에게 ‘갤러리아 크리스마스 나눔 트리 선물 박스’를 선물했다고 밝혔다.

산타 복장을 한 한화갤러리아봉사단은 환아들이 잠든 새벽 병원을 방문해 박스 100개를 쌓아 ‘크리스마스 나눔 트리’를 제작했다. 박스는 갤러리아 명품관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갤러리아테디베어 인형과 에코백, 산타 모자, 담요 등을 넣어 특별 제작했다. 잠에서 깬 어린이병원 환아들은 박스와 함께 사진 촬영하며 특별한 크리스마스의 추억을 만들었다.

환아를 위한 크리스마스 선물 이벤트는 지난 2012년부터 한화갤러리아봉사단이 메이크어위시재단과 매년 이어온 행사다. 고객 접점에 있는 백화점 사업의 특성을 활용해 고객과 임직원이 합심해 환아들의 쾌유를 응원해왔다.

갤러리아백화점은 환아 쾌유의 소망을 담은 고객 이벤트도 진행한다. 지난 18일 설치한 ‘사랑의 우체통’은 백화점을 찾은 고객이 환아에게 응원 메시지를 직접 작성해 넣을 수 있도록 했다. 작성된 카드는 크리스마스에 어린이병원으로 전달된다. 또한 우체통 옆에 설치된 포토존에서 고객이 환아의 완쾌를 기원하는 응원 사진을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경품도 증정한다.

특히 오는 23일부터 크리스마스인 25일까지는 인형 뽑기 기계가 설치된다. 응원 메시지 카드를 작성하는 고객에게 갤러리아에서 특별 제작한 주얼벨 자수의 레드 스웨터를 입은 ‘갤러리아 테디베어’를 뽑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한화갤러리아 관계자는 “지속성과 차별성은 한화갤러리아 사회 공헌 활동의 가장 큰 특징이자 장점”이라며 “고객과 임직원의 협력으로 6년째 이어지는 이 행사가 환아와 가족들에게 희망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화갤러리아봉사단은 크리스마스와 같은 특별한 시즌 외에도 다양한 봉사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황용득 한화갤러리아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은 지난 9월 인천 강화군 지체 장애인 마을 방문해 지체 장애인들의 수익 사업 및 농작물 재배 일손을 돕는 봉사 활동을 펼쳤으며 한화그룹의 사회 공헌 프로그램 ‘한화 예술 더하기’에 참여해 지역 예술 강사들과 전국 복지 기관의 저소득 가정, 다문화 가정 및 탈북자 가족 아동을 대상으로 전통문화 교육을 지원하는 활동을 하기도 했다.

갤러리아백화점을 찾은 고객들이 환아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작성해 ‘사랑의 우체통’에 넣고 있다. /갤러리아백화점 제공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