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게임즈가 지난 1일 발간한 장애 인권 교육용 동화책 ‘똥! 똥! 똥!’의 교육 자료용 영상 제작에 직원들이 직접 목소리 재능 기부를 진행했다. /넷마블 제공

넷마블게임즈는 최근 발간한 장애 인권 교육용 동화책 ‘똥! 똥! 똥!’의 교육자료용 영상에 직원 7명이 직접 목소리 녹음에 참여하는 재능 기부 활동을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영상은 멀티미디어 교육 환경에 익숙한 유아 및 초등생들이 동화책 외 다양한 방식으로 장애 인권 콘텐츠를 접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장애 인권 교육용 동화책은 지난 2014년부터 넷마블이 4년째 운영하는 장애 인식 개선 프로그램 ‘어깨동무 문고’ 차원에서 제작되었다. 지난 1일 발간된 4번째 동화책 ‘똥! 똥! 똥!’은 자폐적 특성을 가진 주인공의 활약을 통해 평소에 주목받지 못했던 친구와의 협력과 이해의 소중함을 깨닫는 내용이다.

이번 동화책은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와 함께 보건복지부 후원으로 발간되었으며, 전국특수교육지원센터와 육아종합지원센터, 공공 도서관, 장애 관련 기관 등에 무료로 배포되었다.

넷마블은 지난 14년 ‘가까이서 보기, 멀리서 보기’, 15년 ‘한이네 마을에 큰일이 생겼어요’, 16년 ‘황금 깃털 앵무새를 찾아서’를 발간한 바 있다.

목소리 재능 기부에 참여한 넷마블게임즈의 손대석 사원은 “평소 봉사 활동에 관심이 많아 장애 인권 교육용 동화책 재능기부 공고를 보자마자 지원했다”라며 “내 목소리가 조금이나마 아이들에게 기쁨과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넷마블네오의 김미지 사원 역시 “업무 외적인 재능을 통해서도 뜻깊은 일을 함께할 수 있어 기뻤다”라며 “직원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젝트가 더욱 늘어나길 기대한다”라고 언급했다.

이나영 넷마블 CSR(기업의사회적책임)팀장은 “유아, 초등생 시기부터 장애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확립하고, 주변의 장애 아동들과의 건전한 또래 관계 형성을 위해 어깨동무문고 사업을 시작했다”라며 “이를 통해 장애 인권에 대한 올바른 인식 확립에 일조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넷마블은 ‘건전한 게임 문화 조성 및 확산’을 위해 문화 만들기, 인재 키우기, 마음 나누기 등 세 가지 영역에 초점을 맞추고 사회 공헌 사업을 벌이고 있다. 특히, 장애 인식 개선 프로그램 어깨동무문고를 비롯해 ‘전국 장애학생 e페스티벌’, ‘게임 문화 체험관’ 등 장애인들의 사회 참여와 권익 보호를 위한 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넷마블이 장애 인식 개선을 위해 지난 1일 발간한 동화책 ‘똥! 똥! 똥!’의 표지. /넷마블 제공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