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승우 풀무원 대표. (사진제공=풀무원)

사회 가치를 실천해 주목받는 오너들이 많다. 오너들이 사회 가치를 직접 실천하면 회사 전체가 사회 공헌 활동을 하는 것보다 메시지가 더 강하고 진정성도 명확히 드러나 실효성이 크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남승우 풀무원 총괄사장는 오너이지만 65세에 회사를 그만뒀다. “나이가 들면 반드시 은퇴하겠다”는 3년 전 약속을 지킨 것이다. 그는 지난 1984년 경영상 어려움에 빠진 풀무원을 맡아 경영한 지 약 33년 만에 정든 회사를 떠나게 됐다.

그는 유기농 식품이란 개념이 없었던 30년 전 선구적으로 유기농 제품을 만든 사람이다. 그는 사회 공헌 활동에도 큰 노력을 기울였다. 아이 때부터 바른 식습관을 가르치기 위해 벌이는 ‘바른 먹거리 캠페인 교육’, 아이의 식습관에 영향을 끼치는 학부모와 보육교사를 상대로 진행하는 ‘로하스식생활 교육’이 대표적이다.

이명근 성우하이텍 회장. /성우하이텍 제공

이명근 성우하이텍 회장은 지난 2015년 전체 발행 주식(6,000만 주)의 3.05%에 해당하는 182만9, 450주를 성우하이텍, 아산성우하이텍의 모든 직원에게 무상 공여했다. 회사 오너가 직원 모두에게 주식을 주는 건 이례적인 일이다.

성우하이텍 관계자는 “오너의 결단은 성우하이텍이 지난 97년 인도에 나간 뒤 글로벌 100대 자동차 부품 회사(75위)로 뽑히기까지 수고한 사원의 노력에 대한 보상 차원”이라고 밝혔다.

성우하이텍은 차체를 만드는 전문 기업으로 부산과 경남 양산시에 회사가 있고 인도, 중국, 체코, 슬로바키아,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독일 등 세계 12개국에 법인이 있다.

함영준 오뚜기 회장. /오뚜기 제공

함영준 오뚜기 회장은 비정규직을 없애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덕분에 비정규직 비중은 1.16%에 불과하다. 그는 아버지 함영준 회장으로부터 재산을 상속받을 때 1,000억 원대의 상속세를 제대로 내 화제가 됐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