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9일 경북 봉화근에서 개최된 ’28호 스틸하우스 준공식’에서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그룹이 창립 50주년을 맞아 유엔(UN)의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우수 사례로 선정된 ‘포스코 스틸빌리지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달 29·30일 경북 봉화군과 전북 완주군에 스틸하우스 28·29호를 준공했다고 7일 밝혔다. 포스코 스틸하우스는 방 2개, 주방 겸 거실, 욕실로 구성된 약 43㎡(13평) 규모의 주택이다. 포스코가 자체 개발한 월드 프리미엄 제품인 포스맥이 외장재로 사용돼 내구성이 우수한 것이 특징이다.

포스코는 지금까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기아대책, 소방청과 전국 20여 개 도시에 27채의 스틸하우스를 저소득 및 화재 피해 가정 등에 무상 기부해왔다. 내년 창립 50주년을 맞아 제50호 스틸하우스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28호 스틸하우스 준공식에서 수혜자 임수일(52)씨는 “올해 화재로 집이 전소되어 절망에 빠져있었는데 이번 포스코 지원으로 새로운 희망을 품게 되어 기쁘다”라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29호 스틸하우스의 주인공 김태형(50)씨와 배우자 백남경(59)씨도 “이번 스틸하우스 지원으로 아이들과 튼튼하고 멋진 집에서 생활할 수 있게 돼 정말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스틸빌리지프로젝트는 열악한 환경에서 거주하는 사람들에게 포스코의 철강 소재와 건축 공법을 활용해 주택이나 다리, 복지 시설 등을 만들어주는 포스코1%나눔재단의 대표 사회 공헌 활동으로 그동안 경북 포항시, 전남 광양시, 서울, 인천, 미얀마, 베트남 등 국내외 사업장 인근 소외 계층 주민들을 위해 스틸하우스, 어린이 실내 놀이터, 스틸브릿지 등을 지원하고 있다.

포스코 스틸하우스 29호 외관. /포스코 제공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