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로고. /근로복지공단 제공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심경우)이 제도권 밖 취약계층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근로복지공단은 고객과 직접 만나는 현장 직원에게서 추천을 받아,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제도권 내에 속해 있지 않아 도움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을 지원하고 있다.

근로복지공단은 산재∙고용보험, 산재 의료, 근로자 지원 서비스를 담당하는 고용노동부 산하 공공기관이며, 근로자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근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이 100대 국정 과제로 선정되고, 공공 기관의 사회적 책임 관련 평가 배점이 12점에서 19점으로 상향되는 등 공공 기관의 사회적 책임이 중요해지고 있다. 이러한 사회 분위기 가운데 근로복지공단은 공공 기관으로서 업무 특색을 활용해 사회 공헌을 확대키로 한 것이다.

근로복지공단 직원은 산재 신청자가 산재 요건에 충족하는지 조사하고 심사하는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는다. 이렇게 직원이 업무 수행 중 알게 된 고객의 어려운 사정을 사내 전산망에 등록하면 심의를 거쳐 임직원의 급여 공제로 조성된 사회봉사단기금을 지원한다. 공단은 이러한 프로그램을 11월부터 시범 시행했다.

이번 지원 대상자는 인천북부지사와 대구병원, 순천병원 직원이 추천했다. 근로복지공단은 사지 마비 환자, 척추증 환자, 간암으로 사망한 고인의 배우자와 같이 어려운 사람에게 300만 원씩 지원하기로 했다. 이들은 산재 신청을 했으나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산재 승인을 받지 못하거나, 배우자의 장기 요양, 사망, 근로 능력 제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공단의 직원들도 이러한 사회공헌활동 확대에 찬성하고 있는 분위기다. 공단 관계자는 “임직원 급여 공제로 기금을 조성하고 있다. 기금이 좋은 곳에 사용되니 앞으로 더 넓혀가면 좋겠고, 바람직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심경우 이사장은 “앞으로 제도적인 지원에서 소외된 계층을 위해 직원이 직접 대상자를 추천하고 지원하는 사회 공헌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