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공회의소 제공

한상공회의소가 4일 발표한 ‘2017 기업 호감 지수’ 조사에 따르면 기업에 대한 호감도가 8.2점 오른 55.8점으로 나타났다.

기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은 일부 완화됐지만 ‘사회적 기여’와 ‘규범·윤리 준수’ 부문은 평균 이하의 점수가 나왔다.

기업호감지수는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매우 긍정적’이란 응답은 100점, ‘다소 긍정적’이란 응답은 75점, ‘중립’이란 응답은 50점, ‘다소 부정적’이라는 응답은 25점, ‘매우 부정적’이라는 응답은 0점으로 환산했다. 50점이 넘으면 기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사람이 더 많은 것이고, 50점 미만이면 부정적으로 평가한 것이 더 많은 것이다.

기업 규모별로 봤을 때, 대기업은 지난해와 달리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작년 33.0점에 불과하던 대기업 호감도가 올해는 52.2로 올랐다. 중소기업은 59.4점으로 전년의 59.7점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기업호감지수 조사와 별개 항목으로 ‘경제적 성과’, ‘사회적 기여’, ‘규범·윤리 준수’ 세 개 분야에 대해 설문 조사를 했다. 이 결과 ‘경제적 성과’는 62.8점을 기록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그러나 ‘사회적 기여’ 부문은 46.5점으로 부정적 평가를 받았다. 기업의 기부나 사회 공헌 활동 등이 충분치 않다는 인식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규범·윤리 준수’ 부문은 44.4점으로 가장 낮은 점수를 기록하며 기업의 법규범 준수와 윤리 경영 노력이 다소 부족한 것으로 평가됐다.

대한상의는 “올해 들어 기업들이 보여준 경제적 성과에 대해 국민들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었다”라며 “반면 그러한 노력에도 사회 공헌 활동, 준법 · 윤리 경영 실천에서는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만큼 국민들의 눈높이에서 기업 활동을 돌아볼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김인석 대한상의 기업문화팀장은 “한국 경제가 지속 성장의 갈림길에 서 있는 상황에서 기업호감도가 개선된 점은 고무적이다”라며 “기업은 경쟁력 강화와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 좀 더 노력하고 국민도 기업이 잘하는 활동에 대해서는 응원해 줄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