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감정 노동자의 마음 건강 관리를 위해 ‘비타민 캠프’를 진행하고 있다./리조트부문 제공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감정 노동에 종사하는 지역 내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마음 건강 관리 프로그램인 ‘비타민 캠프’를 진행했다.

이 캠프는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서비스 전문 교육 관인 ‘서비스아카데미’에서 개원 20주년을 맞아 지난 2014년 국내 최초 개발한 감정 노동 전문 교육 과정이다.

에버랜드, 골프장 등 고객 접점이 많은 업의 특성을 가진 리조트부문은 이 프로그램을 서비스직 현장에 적용해 감정 노동에 따른 심리적 고통을 예방하고, 해소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또한, 이를 외부로 확대해 다양한 감정 노동 직업을 가진 회사와 단체도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 11월부터는 회사의 대표 사회 공헌 사업으로 선정되었고, 그 첫 대상자로 올해 경기도민원상담콜센터 근무자 200여 명을 총 7개 차수로 나눠 무료로 진행해 왔다.

지난 8·9일 경기 용인시 서비스아카데미에서 진행된 마지막 교육에는 도콜센터 근무자 30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1박 2일간 ‘공감-발산-채움-강화’ 4단계의 전문 감정 관리 프로그램을 이수하며 개인별 맞춤 처방을 통해 스스로 스트레스의 원인과 해답을 찾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에버랜드의 자연 속에서 놀이 기구 탑승, 동물원 관람, 원예 테라피 등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현장 프로그램을 경험했다.

캠프에 참가한 한 상담사는 “하루 수십 건의 민원을 상담하느라 자신을 돌볼 시간이 없었는데, 비타민 캠프를 통해 심리적 안정감을 찾고 자신감을 배양하는 데 도움이 됐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캠프는 참가자 설문 조사에서 서비스아카데미 역대 교육 중 최고인 5점 만점에 4.9점의 만족도를 기록했으며, 교육의 활용도 평가에서도 줄곧 4.7점 이상이 나올 정도로 실제 상담 업무에 크게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리조트부문은 감정 노동 직군들의 치유가 필요한 지방자치단체, 기관, 각종 지역 단체를 대상으로 내년에도 캠프를 지적으로속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이 캠프는 지난 3년간 금융, 호텔과 같은 서비스 업계와 지자체, 공공 기관, 사회 복지 단체 등에서 총 6,000여 명의 감정 노동 종사자들이 교육에 참가한 바 있다.

리조트부문 관계자는 “안전보건공단의 통계에 따르면 감정 노동 종사자의 38%가 우울증을 앓은 경험이 있을 정도로 마음 건강 관리가 중요해 지고 있다”라며 “이 캠프가 스트레스 예방과 치유뿐 아니라 근무 만족도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