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일 진행된 ‘아크부대 파병 장병 후원 물품 기부식’에서 오리온 황순일(왼쪽) CSR(기업의사회적책임)실천부문장과 아랍에미리트(UAE) 김기정(중령) 군사훈련협력단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오리온 제공

오리온이 해외 파병 장병들에게 정을 나눠줬다.

오리온은 13일 아랍에미리트(UAE)에 주둔해 있는 아크부대 파병 장병들에게 오리온 제품 600박스를 후원했다.

이번 후원 제품은 파병 생활의 고단함을 달래면서 고국의 정을 느낄 수 있도록 ‘초코파이情’을 비롯해 ‘오뜨’, ‘닥터유 에너지바’ 등 오리온 인기 과자 7종으로 구성됐다.

후원품은 오는 21일 아크부대 13진 장병들의 출국 일정에 맞춰 UAE로 보낼 예정이다.

아크부대는 지난 2011년 UAE에 처음 파병된 후 지난 7년 동안 현지에서 고도의 전투 기술과 탄탄한 팀워크를 바탕으로 UAE군 특수전부대의 교육 훈련 지원과 연합 훈련 시행, 유사시 한국 교민 보호 등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지난해 방영된 인기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모티브가 된 부대로 파병 장병들은 임무 수행 능력과 근무 경력, 품성, 어학 능력 등 다각적 평가를 통해 선발되기에 파병에 대해 자부심이 매우 높다.

오리온 관계자는 “이역만리 해외에서 국위 선양에 힘쓰는 파병 장병들을 응원하기 위해 제품 후원을 진행했다”라며 “국내외 각지에서 수고하고 있는 군 장병들의 사기 진작을 위한 후원 활동을 지속해서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리온은 지난 9월에도 건군 69주년 국군의날을 맞아 국군 장병에게 총 1억 원 상당의 선물 세트 1만 상자를 제공한 바 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