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미국 최초로 제품에 포함한 화학 물질을 반드시 공개하는 법안이 통과했다고 미국 온라인 매체 트리플펀딧이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주지사는 법안258에 서명했다. 

회사가 소비자에게 필요한 제품 관련 정보를 제공하여 정보에 입각한 구매 결정을 이뤄질 수 있게 하고 제품의 공중 보건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줄이는 것이 법안의 취지다.

법안에 따라 기업은 2020년까지 온라인으로 제품에 들어 있는 화학 물질을 공개해야 한다. 또 21년까지는 화학 물질을 제품 라벨에 표시해야 한다.

법안이 통과하면서 기업은 포장을 인쇄하는 데 더 큰 비용이 들 것으로 보인다. 또 화학 물질을 많이 사용하는 세탁 용품 제조 업체들이 화학 물질을 공표하도록 압력을 줄 것 같다. 

법 통과로 다른 주에서도 이 법이 필요한지에 대해 논쟁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 법안을 발의한 리카르도 라라 주 상원의원은 성명서에서 “미국 국민들 특히 주의 주민들은 자신이 사용하는 제품의 화학 물질에 대해 더 많이 공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라고 지지했다. 그는 수년간 가사 노동자였던 어머니의 화학 물질 피해 이야기를 들은 후 이 법안을 발의했다.

이 법안에 대해 향수 제조 업체를 대표하는 한 무역 단체는 “법안이 회원사들에 미칠 수 있는 부정적인 영향”에 대한 법안을 공격했다. 이들은 “이 법안으로 기업들이 문을 닫아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어니스트컴퍼니(Honest Company), 유니레버(Unilever) 에코랩(Eco Lab) 등 상당수 제조 업체는 법안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