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 /환경산업기술원 제공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이 직원 비리 근절 대책을 내놓았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12일 경영개혁위원회대책반(TF)을 만드는 것을 골자로 하는 ‘리스타트(RESTART) 종합 대책’을 제시했다. TF는 객관성 확보를 위해 외부 인사가 들어간다.

대책에 따라 환경산업기술원은 고객 여론 조사와 연구 용역 등을 거쳐 전면적인 경영 혁신 방안을 마련해 시행한다. 아울러 △비리 근절과 예방 △주요 사업(연구개발·인증) 혁신 △인사·조직 쇄신 등도 추진한다.

특히 비리가 다시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환경부와 감사원 등 상급 기관의 심사를 벌여 이 사건을 철저히 규명하고 비리가 확인되면 파면, 정직 등 중징계하기로 했다.

감사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감사를 담당하는 감사실장을 개방형으로 뽑고 감사 담당 직원을 증원한다.

연구개발도 혁신해 지속 가능 발전, 4차 산업혁명, 미세 먼지 감축 기술 등을 중점적으로 연구개발하고 박사급 전문가도 영입한다.

연구자 독주를 방지하기 위해 새내기 연구자 참여 할당제를 운용하고 자유 공모제를 확대한다. 연구개발 평가 결과를 모두 공표하고 국민 배심원단 평가 과정 모니터링 등을 통해 비리를 차단한다.

인사·조직 역시 확 바꾼다.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전문 직위제와 경력 개발제를 도입하고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추진한다. 또 일자리를 위해 지속 가능 발전 및 환경 일자리 전담 부서를 만든다.

남 원장은 “안팎에서 제기된 지적을 겸손하게 수용하고 리스타트 종합 대책을 확실하게 시행해 국민에게 당당한 세계적인 환경 전문 기관으로 변신하겠다”라고 말했다.

환경산업기술원은 지난 8월 말 인증을 맡았던 사원이 금품 수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등 비위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제공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