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의 규모, 특성에 따라 CSR 정보 공시 내용을 의무와 권고로 나눠 기업들이 부담을 느끼고 소극적으로 대처하지 않도록 잘 연착륙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지난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보고에서 홍일표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에게 주문한 내용이다.

최흥식 금감원장은 이에 대해 “CSR 리포트 같은 경우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작성해서 발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중소기업은 항목이 많아 작성 부담이 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자율공시 관련 법이 개정될 테지만 중소기업의 모범 사례, 업종별로 벤치마킹할 수 있는 사례를 만들 예정입니다”라고 화답했다.

이날 회의에서 홍일표 의원은 “지난 정부 당국에서는 (CSR 공시와 관련한) 이 문제에 소극적이었습니다. 그래서 자율적으로 하는 것에 그쳤습니다. 이번 정부에서는 금감원장이 자발적으로 해주셔서 매우 반갑습니다.”라고 정부의 호응을 무척 반기는 모습이었다.

이어 홍일표 의원은 정부 당국에서 인센티브를 주는 등 다양한 정책 수단을 강구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질의를 마무리했다.

그 밖에도 20대 정기국회에서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관련 정책 발언들이 이어졌다.

금융위원회 역시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 확산을 위해 국민연금 등 연기금이 스튜어드십코드를 도입할 수 있도록 ‘자산운용지침 가이드라인’에 스튜어드십 코드 참여 자산운용사에게 가점을 부여하겠다고 말했다.

같은날 오전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고용노동부와 여성가족부 관계자 등이 모인 자리에서 공공기관 평가 과정에서 사회적 공헌 항목을 크게 반영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는 등 9월 정기국회에서 CSR 관련 발언들이 쏟아지고 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