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금감원장의 취임식 인터뷰에 발언에 재계가 걱정하고 있다. 사진은 주요 상장사 사옥. /한국상장사협의회 제공

최흥식 금융감독원 원장이 “저출산 대응 노력, 환경 보호, 노사 관계 등을 기업들이 공시하게 하겠다”라고 밝히자 재계는 일제히 우려했다.

12일 금감원에 따르면 최 원장은 지난 11일 취임식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에 대해 상장 업체들은 “지나친 제도”라며 우려를 표시했다.

한국상장사협의회 관계자는 “자본시장법을 보면 공정한 경쟁을 촉진하고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한 범위 내에서 기업 정보의 공시를 요구하고 있는데 저출산 대응 노력과 노사 관계 등은 투자자 보호나 투자 정보, 투명 경영, 기업 경영의 본질 등과는 아무 관련이 없다”라고 반박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