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는 이완섭 충남 서산시장. / 시 제공

충남 서산시의 이완섭 시장이 지난 3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자 회견을 개최하고 대산공단 입주 기업에 사회 공헌을 통한 동반 성장에 동참할 것을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이 시장은 “대산공단의 입주 기업들이 연 40조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지만, 기업 활동으로 인한 환경 오염 등의 피해를 감내해온 지역 사회에 대한 환원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대규모 석유 화학 단지인 대산공단으로부터 발생한 매연, 공해, 환경 오염, 지역 주민 건강 문제, 각종 안전사고 등의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이 그간 전혀 보이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울산의 SK이노베이션은 1,020억을 투입하여 울산대공원을 조성했고, 전남 여수시의 GS칼텍스는 1,000억 원 이상을 지원해 종합 문화 예술 회관 예울마을을 건립했다. 인근의 충남 당진시 당진화력은 당진종합버스터미널, 문예의전당, 다목적 체육관을 건립하며 지역 사회 발전에 이바지했다”고 타 지역 사례를 언급하며 대산공단 입주 기업들의 소모성 환원사업, 생색내기식 사회 공헌에 대해 비판했다.

또한 이 시장은 “입주 기업의 지역 공헌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대산지역 주민과 토론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하겠다”라고 밝혔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