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은행연합회가 ‘2016년 은행 사회 공헌 활동 보고서’를 발간했다

국내 시중 은행의 사회 공헌 지출이 계속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은행연합회는 3일 내놓은 ‘2016년 은행 사회 공헌 활동 보고서’에서 지난해 국내 은행권이 지출한 사회 공헌 지출이 총 4,002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2015년 4,651억 원보다 49억 원 준 것이다.

은행련 관계자는 “지난해 은행 사회 공헌 활동 금액은 수익성 악화 등으로 전년보다 다고 감소했다”라며 “세전 이익 대비해서는 약 12.1%의 수준으로 최근 5년간 가장 높은 감소세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사회 공헌 지출의 감소는 그 전에도 마찬가지였다. 2012년 6,653억 원에서 2013년 5,630억 원, 2014년 5,146억 원으로 계속 줄었다.

하지만 국내 시중 은행의 사회 공헌 지출 비율은 국내 타 산업군 기업과 글로벌 주요 기업, 금융 회사와 대비해선 높다.

전국경제인연합회 ‘2016년 사회 공헌 백서’에 따르면 국내 기업의 사회 공헌 지출 비중은 세전 대비 3.53%였다. 반면 미국 뉴욕주 사회 공헌 국제 포럼인 기업사회공헌촉진위원회(CECP)의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포천지가 선정한 글로벌 100대 기업의 사회 공헌 지출 비중은 0.82%, 글로벌 주요 금융 회사의 지출 비중은 0.79%였다.

국내 은행 중 작년에 사회 공헌 지출을 가장 많이 한 은행은 농협은행으로 총 923억 원을 썼다. 가장 적게 지출한 기관은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으로 각 4억 원씩 지출했다.

벌어들인 돈에 비해 가장 적게 지출한 금융 기관은 한국주택금융공사와 한국씨티은행, SC제일은행이었다. 이들의 순이익 대비 사회 공헌 지출 비율은 각 0.78%, 1.13%, 1.72%였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