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호 미디어SR 편집위원

[이은호 편집위원] 지난 10일 새 정부가 출범한 직후 문재인 신임 대통령은 첫 정책 목적지로 인천국제공항공단을 택했다. 그의 일자리 중시 행보에 국민 관심 지수가 잔뜩 치솟았다. 그가 초기 일자리 정책에 몰방하는 가운데 그의 중요 공약인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정책에도 눈길이 쏠리고 있다. 이런 기대에 맞춰 이번 주 미디어SR에서 클릭을 가장 많이 부른 것은 문 대통령과 CSR을 연결한 두 칼럼이었다.

클릭 1위였던 ‘새 정부에서의 CSR, 인권경영부터 검토를’(16일 출고, 125클릭, 고대권 코스리 미래사업본부장)이라는 제목의 칼럼은 “새로운 대통령의 선출이 CSR에 미칠 영향은 무엇일까? 새 정부에서 CSR 정책들이 강화되고 확대될 것임을 시사하는 징후들이 있다”로 시작했다.

그리고 칼럼은 이렇게 이어졌다.

“올해 5월 국가인권위원회는 새 정부가 추진할 10대 인권과제를 발표했고 그중 하나가 ‘기업의 인권경영 확대’다. (중략) 특히 인권은 문재인 대통령의 이력을 구성하는 정체성 가운데 하나이기도 하다. (중략) 당장 인권경영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지 않더라도 일단 국가인권위원회의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 권고안에 대한 검토는 필수적이다. 권고안은 주요과제로 네 가지를 상정하고 있다. 공공기관의 인권경영 제도화, 대기업의 인권경영 권장, 중소기업의 준법경영 정착, 인권피해자를 위한 효과적인 구제절차 제공 등이다. (후략)”

‘새 대통령과 CSR’(15일 출고, 법무법인 (유한)한결 변호사 김호철, 108클릭)도 높은 인기를 누렸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하였다. 문 대통령의 취임 후 ‘1호 업무지시’는 일자리 상황의 점검과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구성이었다. (중략) 북풍한설에 촛불의 바다로 헌정질서를 바로 세운 국민 역시 그 어느 때보다 CSR 강화가 한국 경제를 튼튼하게 한다는 것에 크게 공감하고 있다. 이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공약하고 표방한 CSR에 관한 정책을 보다 힘 있게 추진하리라 믿는다. 다만 문 대통령께 부탁하고 싶은 것은 CSR에 대한 견해를 크게 달리하지 않았던 야당들과 이해관계자들을 상대로 더욱 지혜롭게 소통하고 통합의 묘를 발하여 이 지당한 정책들을 입법과 제도로 정착시켜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