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마트들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마트 제공

문재인정부가 ‘공공 부문 비정규직 제로화’ 공약을 내세운 가운데 이 공약이 민간 부문, 특히 대형마트에서 이루어질지 관심이다.

한국의 가장 큰 대형마트 3사인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에서는 이미 오래전부터 24개월 이상 근무한 근무자에 대해서는 기간제에서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해 왔다. 그런데도 비정규직 직원이 여전히 존재하고 그에 따른 문제가 적지 않다.

이마트의 경우 지난해 12월 기준 1,616명의 단시간·기간제 근로자가 있다. 롯데마트의 지난해 12월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롯데마트의 기간제 근로자는 0명이지만 롯데슈퍼에 일하고 있는 기간제 근로자의 수는 1,346명이다. 홈플러스 또한 비정규직의 비중이 전체의 10%에 달한다.

비정규직은 승진할 수 없고 임금 인상도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점, 명목상 무기계약직이지만 처우는 달라지지 않았다는 점에 불만을 터뜨리는 직원들이 많다.

하지만 이번에 문재인정부가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자 대형마트들도 변하고 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비정규직 축소 정책과 관련해 세부적인 방향이 정해지면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홈플러스 또한 영업 및 지원인력 단시간 근로자를 2019년 3월까지 전일제로 전환할 예정이다.

롯데마트 역시 “새 정부의 정책 기조에 맞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며 비정규직 감축 계획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월에 열린 ‘한국노총 100만 조합원 대선후보 결의, 전국단위노조 대표자대회’에서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대한민국 미래가 없다” 고 밝힌 바 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