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고, 전공도 살리며, 봉사활동까지 할 수 있는 일석삼조의 활동은 어떤 게 있을까.

행복을 전해요! ‘2017 세잎클로버 찾기’

멘토와 멘티들이 한자리에 모여 멘토링 캠프를 갖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청소년 멘티 80명과 대학생 멘토 80명의 1대 1 매칭 프로그램으로 진행하는 ‘행복을 전해요! 2017 세잎클로버 찾기’ 활동은 현대자동차가 진행하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으로 교통사고 피해가정의 자녀들을 위한 프로그램이다. 대학생 멘토는 ▲멘토링 캠프 ▲개별진로 멘토링 ▲다양한 진로 탐색 등의 활동을 멘티와 함께 진행한다. 세잎클로버 찾기는 참가 대학생들이 자신의 전공을 잘 살릴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힌다.

대학생 멘토는 서류전형과 면접 전형을 통해 선발되며 오는 26일까지 협력 기관인 더나은세상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착한 아이디어로 세상을 움직여라! 기아차 레드클로버

레드클로버 모집포스터. /기아차 제공

기아자동차의 레드클로버는 교통약자들의 이동권을 개선하기 위해 기아차가 대학생과 함께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참가 대학생들은 ▲장애인 ▲아동 ▲임신부 ▲노인 ▲영유아 동반자 등 5개의 지원 대상 그룹 중 하나를 선택한 뒤 팀을 꾸려 팀별로 해당 교통약자 그룹의 이동권을 증진할 수 있는 활동을 기획하게 된다. 활동 마무리 단계에서는 서울 대학로, 강남 등 인구 밀집지역에서 교통약자에 대한 인식 확산을 위한 소셜 퍼포먼스를 펼친다. 레드클로버는 활동 단계별로 전공을 살릴 수 있을 것이 장점이다. 이동권을 증진할 아이디어에는 공대생, 소셜 퍼포먼스에는 광고홍보나 예체능계열의 학생들이 큰 힘이 될 것이다.

레드클로버는 이달 21일까지 기아차 사회공헌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다.

소원을 말해봐! LG전자 러브지니

LG전자 러브지니가 골목길 벽화 그리기 봉사를 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의 러브지니는 사회공헌활동에 관해 뚜렷한 주제가 정해져 있지 않아 다른 CSR 대외활동에 비해 자유롭다는 특징이 있다. 러브지니에 선발이 되면 4~5개월간 노동·인권·윤리·환경·안전보건 분야 등에 대한 교육을 받으며 전담 멘토를 통해 대학생 CSR 전문가가 될 수 있다. ‘소아암 환자를 위한 모발 기부 캠페인’, ‘사회적 기업 근로자들을 위한 힐링 프로그램’ 등을 기획하고 실행해보는 참여형 미션 활동뿐 아니라 등대, 풍차, 철로 등을 노후된 골목길에 그려 넣는 벽화 그리기 봉사활동도 할 수 있다. LG전자는 활동 기간 내 가장 우수한 성과를 올린 조를 선발해 해외 법인 및 CSR 현장 방문도 지원한다. 또한 러브지니의 가장 큰 장점은 러브지니 수료자 전원에게 LG전자 입사 지원 시 서류전형 가산점을 준다는 것이다.

LG전자의 러브지니의 새로운 기수는 매년 3월에 선발된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