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액셀러레이터 직원들과 이날 행사에 참여한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출처:롯데그룹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신생 기업 지원에 나섰다

지난 20일 서울 송파구 소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관에서 ‘롯데 액셀러레이터(LOTTE Accelerator) 엘캠프(L-Camp) 데모데이(DEMO DAY)’가 열렸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롯데그룹의 창업보육 전문법인으로, 벤처 회사를 돕기 위해, 2015년 10월에 설립하여 창업 전문 부분에 투자하고 있다.

구체적인 지원으로는 ‘초기 스타트업 투자·지원, 전문 멘토, 그룹 인프라 활용, 투자·홍보 네트워크’를 제공한다.

멘토에는 허진호 세마트랭스링크 대표, 정신아 케이큐브번체서 상무, 최동열 스톤브릿지캐피탈 상무, 이종훈 국민대 글로벌창업벤처대학원 조교수 등 9명이 있다.

엘캠프는 연 2회 모집한다, 선정된 업체들에 각 2,000만 원에서 5,000만 원 정도의 초기 투자를 한다. 또한 6개월 동안 멘토링과 코칭으로 돕는다. 이밖에도 사무공간을 제공하고, 법무와 회계법인을 통해 자문을 주며, 상용화 작업 등을 지원한다.

이날 행사에는 액셀러레이터의 지원을 받는 스타트업기업 20개 업체, 국내외 번처캐피탈 관계자, 롯데 신사업 담당 임직원 등 약 300여 명이 참석했다.

황각규 롯데그룹 경영혁신실장이 엘캠프 기업 및 사내벤처 전시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롯데그룹 제공

이진성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롯데의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 차원에서 인공지능(AI)과 로봇, 빅데이터 등의 분야에서 활약할 업체들에 투자를 늘리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롯데액셀러레이터 이사회 의장을 맡은 황각규 롯데 경영혁신실장은 데모데이 환영사를 통해 “롯데액셀러레이터로 청년창업을 지원하고, 효율적인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하겠다”며 “스타트업과의 다양한 협업을 통해 롯데의 기존 비즈니스 혁신을 가속하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