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윤희 교수와 수강생들이 베트남의료봉사 영상을 보고 있다/전소연 기자

19일 오전 코스리. 깔끔한 정창 차림의 중년 여성 한 사람이 단상에 나서더니 한마디 던졌다. “당신에게 남은 가족과 함께할 시간은 생각보다 많지 않습니다.” 짧은 인생을 허비하지 말고 봉사하는 값진 삶을 살라는 의미다. 이 말을 듣자 모두 ‘흑’ 하는 탄성을 보냈다.

이날 코스리가 주관한 ‘사회공헌활동 교육지도자 양성과정’ 여섯 번째 강의에서 윤희 교수가 강남삼성서울병원의 사회공헌사업에 대한 강의를 시작하는 모습이다.

이렇게 첫 마디로 충격을 가득 안긴 그는 이렇게 말을 이어갔다.

“’병원에서는 환자를 잘 보는 것이 결국 사회공헌활동 아닌가, 별도의 활동이 왜 필요한가’라는 인식이 팽배한 것도 사실이지만 기존에 각각 나뉘어 있던 봉사활동 등을 통합하여 사회공헌팀을 만든 뒤 ‘나눔의 가치를 실현하는 행복한 병원’이라는 비전 아래 활동을 강화한 이후 임직원의 참여도와 인식이 개선되었습니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의 봉사활동을 동영상으로 상영했다. 이를 보던 수강생들은 특히 동티모르, 키르기스스탄 등 의료사각지대 주민들에 대한 의료봉사활동 모습 중 민간요법으로만 화상을 치료해온 어린이에게 피부이식수술을 해주는 장면을 보며 눈물을 훔치기도 하였다.

윤 교수는 “다른 의료기관도 봉사활동을 하지만 삼성서울병원의 경우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질환이 발견되면 사회복지팀과 연계하여 사후 조치까지 신경 씁니다. 또한 연속성을 가질 수 있도록 현지 의료인에게 교육·협진 시스템을 구축해주고 세미나도 개최합니다”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수강생들은 윤 교수가 언급한 삼성서울병원 사회공헌활동의 의미에 관해 토론해보는 시간도 가졌다.

이어 두 번째 시간에는 수강생들이 향후 교육기관 등에 파견 시 적용할 수 있도록 강습시연의 형태로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을 소개하는 과제물 발표가 있었다. 수강생들은 ▲동물 보호 ▲물의 소중함 ▲환경보호 ▲재능기부 등의 다양한 주제로 그간 배웠던 사회공헌활동에 대한 강연을 펼쳤다. 강습 시연 후 명지대 경영대학원 노정란 교수의 과제물 평가를 끝으로 이날 행사는 마무리됐다.

사회공헌활동 교육지도자 양성과정은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부터 코스리에서 진행되며, 4월 26일 종강한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