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에선 20억 명이 아직 오염된 식수를 마시고 있다. /유엔워터 제공

전 세계 인구의 30%, 20억 명이 매일같이 배설물로 오염된 식수를 이용하고 있지만, 각국의 상하수도 등 물 관련 기반시설 투자는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세계보건기구(WHO)유엔워터가 지난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마리아 네이라 WHO 공중보건부 국장은 이날 유엔워터를 대변해 보고서를 발표하며 함께 낸 성명에서 “오늘날 약 20억 명이 인분 등으로 오염된 식수원을 사용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콜레라, 이질, 장티푸스, 소아마비 등에 걸릴 위험에 처해 있다”고 경고했다.

실제로 매년 전 세계에서 오염된 식수 때문에 숨지는 사람이 50만 명에 달한다. 이 중 36만 명이 5세 이하 어린이다.

특히 WHO는 “많은 개발도상국이 기초 인프라(기반시설)에 대한 목표만을 충족하고 있으며 지속해서 안전하고 믿을 만한 상·하수 서비스까지 제공하지는 못한다”고 지적했다. 또 최근에는 폐휴대전화 등 각종 전자제품 폐기물이 토양과 하천, 바다를 오염시키면서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가 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도 시급하다”고 말했다. 세계인들이 안전한 식수에 접근할 수 있도록 막대한 투자가 이뤄져야 하는 이유다.

최근 유엔워터가 펴낸 ‘위생과 마시는 물에 대한 글로벌 분석 및 평가'(GLAAS) 2017년 판에 따르면 식수·위생·하수 관련 예산은 최근 3년간 평균 4.9% 늘었지만 80%의 국가가 여전히 자체 수립한 기준에는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WHO는 지난 2015년 유엔 총회에서 향후 15년간 경제·사회 개발의 근간으로 ‘지속가능개발목표'(SDGs)를 채택했다. SDGs는 가난을 뿌리 뽑고 인간적 복지를 신장하는 등의 목표를 두고 있으며 여기엔 알맞은 가격의 안전한 식수에 대한 보편적인 접근을 보장하는 것도 포함돼 있다. 하지만 WHO는 세계 각국이 식수에 대한 투자를 매우 급격하게 높이지 않는 한 이 목표에 턱없이 못 미친다고 평가했다. SDGs의 식수 관련 세부 사항을 이행하려면 더 많은 투자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세계은행은 앞서 전 세계가 SDGs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연간 인프라 투자가 현재의 3배, 즉 1140억 달러(약 129조594억 원)가 필요하다고 추산했다. 여기엔 유지보수나 운영비용이 포함돼 있지 않다.

유엔워터 의장이자 국제노동기구(ILO) 사무총장인 가이 라이더는 “이것은 우리가 해결할 역량이 있는 문제점이다”라며 “물, 위생과 관련한 투자를 늘리는 것은 인간의 건강과 개발을 위한 혜택으로 이어진다. 단 한 사람도 이러한 혜택에서 소외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